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요우커 천만 시대, 당신은 무엇을 보았는가!


오늘은 수업이 끝나고 난 후, 저번 주에 신청해 두었던 온오프믹스에 다녀왔다.

페이스북에서만 보던 스타트업 얼라이언스를 직접 가서 보니까 신기했다.


본 모임의 주제가 된 책의 저자인 전종규 삼성증권 애널리스트님부터 강병진 짜이서울 이사님, 이동건 마이리얼트립 대표님까지 세 분이 나오셔서 주제에 관련된 이야기를 해주셨다. 


그 중 기억에 남는 몇 가지를 남겨보려 한다.


먼저 홍콩에 관련된 이야기.

지난 몇 년간 홍콩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들의 수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 약 5년전 700만명이었던 것에 비해 작년엔 약 4,500만명이 찾아, 약 7배가 증가 했다고 한다. 홍콩의 인구가 약 700만명이라는 것을 알고나면 이 수치가 얼마나 높은 것인지 감이 올 것이다. (중국의 해외관광객 중 약 40%가 홍콩으로 감) 


처음엔 수입이 늘어 좋을 줄 알았지만, 인구를 훌쩍 뛰어넘는 중국인 관광객 때문에 모든 매장의 진열대가 털려 정작 홍콩 사람들에게 엄청난 불편을 초래하게 만들어버렸다. 참다 못한 홍콩은 인바운드 규제를 실시해 중국인들의 방문을 제한할 것이라고 한다.


이 인바운드 규제의 영향으로 중국인들의 주변국 방문이 늘어날 것이라는 예측.

중국과 가까운 나라로 한국, 일본, 대만이 있는데, 대만은 중국 본토와의 차별성을 만들어내지 못해 가까움에도 불구하고 중국인의 방문이 매우 낮다. 또, 일본은 엔저현상등으로 방문객들이 늘고는 있지만, 애초에 중국인의 일본에 대한 반감이 심해 한국 방문객의 절반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 


하지만 한국은 신한류붐 등으로 유입력이 충분해 홍콩의 새로운 규제에 대한 부수효과를 많이 얻을 수 있을 것이라 한다. 


두번째로 기억에 남는 것은 여행객의 한국 방문 목적.

우리나라에 방문하는 중국인들의 가장 주된 목적은 쇼핑으로 약 50%를 차지한다고 한다.  그 다음은 레저가 차지하고 그 하위로 관광 등이 자리한다. 강연을 듣기 전에는 당연히 관광 목적의 방문이 많아야 수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였다. 


관광을 목적으로 들어오면, 요우커들의 한국 재방문 기간이 엄청나게 길어진다. 말 그대로 경복궁을 한 번 봤는데, 똑같은 걸 또 보러 오는 일은 잘 없으니까! 하지만 쇼핑과 레저는 다르다. 굳이 다른 설명이 필요 없을 듯.


연도가 지날수록 요우커들의 방문지가 다변화 하는 것도 이 추세를 따르고 있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보여주신 자료에 따르면, 방문객들이 서울에 치우쳐있는 것이 아니라, 강원도, 제주도 등 다양한 곳으로 퍼지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는 방문의 목적이 관광 뿐만 아니라 쇼핑, 레저 등으로 다양화 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세번째로 인상 깊었던 것은 중국의 강력한 유통망!

중국내에서 알리바바, 이베이 같은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경쟁이 심화되면서, 자연스럽게 강력한 유통망이 생겨나게 되었다. 한 예를 들면 티벳에서 오전 11시 전에 물건을 주문하면 당일 배송이 가능하다는 놀라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SNS에 대한 관념을 깬 것.

흔히 웨이보를 중국의 트위터, 웨이신을 중국의 카카오톡으로 부르곤 하는데, 마케팅을 할 때도 트위터, 카카오톡과 같다고 생각하고 진행하면 완전 망할수가 있다. 웨이신의 경우에는 중국인들의 모든 생활에 다 들어있다고 할 정도로, 단순 메신저의 기능보다는 상호 소통, 인터렉션을 위한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한다. 또한, 웨이보는 트위터보다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과 같은 사용형태를 보이는 등 우리의 생각과는 전혀 다르게 사용되는 플랫폼들이다. 따라서, 중국사람들이 실제로 어떻게 사용하고 있는지 생활패턴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이 중요.


끝으로

작년 한 해 우리나라를 찾은 요우커는 600만명, 쓰고간 돈은 10조에 이른다고 한다.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다. 애널리스트님은 앞으로 5년간 방문자는 2배, 쓰는 돈은 3배가 늘어날 것이라고 한다! 소비하는 돈이 30조에 이르게 되면 그 액수가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력이 어마어마해 질 것이다. 앞으로 우리나라의 소비시장을 얘기할 때, 요우커를 빼놓고는 얘기할 수 없는 세상이 올 것이다. 요우커를 잡아라!!!!!!!!


중국어 공부 열심히 해야지...

Posted by 사랑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