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이 광고를 무엇을 말하고 싶은 것일까요? 동물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간직해라?


Don't Poach, Shoot the beauty.

죽이려하지말고, 동물들의 아름다움을 간직해라.


총의 조준선과 카메라의 화면이 비슷하다는데서 착안해 만든 2013년작 IFAW의 광고입니다.


Posted by 사랑꾼



1~2년 전부터 3D 프린터에 대한 얘기가 나오기 시작했고, 여러가지 물건들, 총, 심지어 이제는 인간의 장기까지 만들어낼 수 있다는 소식도 들려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곁에서 사라지고 있는 동물들도 다른 물건들처럼 손쉽게 다시 만들어낼 수 있을까요? 


"If only they were this easy to reproduce."

동물들도 3D프린터로 이렇게 쉽게 다시 만들어낼 수 있다면 좋을텐데...


한 번 사라지면 다시 돌아올 수 없는 동물들,

이 동물들의 복지를 위해 힘쓰는 IFAW의 광고였습니다.


Posted by 사랑꾼



"Toys should live forever!"


어린이날인 오늘, 뭔가 와닿을 것 같은 광고.


건전지 회사들의 광고는 전통적으로 오래가는 것을 강조하는 컨셉을 가지고 있다.

경쟁사인 에너자이저가 백만돌이를 이용해 이를 강조했다면, 듀라셀은 좀 더 우리에게 친숙한 장난감들을 통해 표현해냈다.


장난감은 영원해야한다!!!

영원해야하는 장난감을 지탱해주는 듀라셀, 너무 오래되어 뼈다귀만 남은 장난감들이 안쓰럽긴하지만, 

내 곁에 오래도록 남아줬으면 하는 장난감들에 대한 바람을 잘 표현해준 것 같다.


Advertiser : Duracell

Advertising agency : Grey London




Posted by 사랑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