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22018  이전 다음

  •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  

http://trendw.kr/social-media/201408/13267.t1m


스크랩 한 내용을 보고 제 생각을 적어 볼까 합니다.


저자 분이 올리신 것 중 포스팅 횟수와 시간대를 재점검 하는 것, 시의성을 더하는 것, 팬들에게 의견 또는 느낌을 묻는 것 등은 이전에 디지털광고 수업을 들을 때 들어왔던 얘기들이라 익숙했습니다. 알고 있음에도 실천을 잘 하지 못 한다는 것이 함정이지만...


새로웠던 것들이 몇 가지가 있는데, 

첫 번째는 '이벤트를 팬들의 충성도를 높이는 수단'이라고 하신 겁니다. 페이지를 관리해 보면서 느끼는거지만, 신생 페이지나 팬이 적은 페이지들에게 있어서 정말 이벤트는 과 같은 존재라고 생각합니다. 이벤트를 걸고 좋아요, 공유를 누르는 조건을 걸면 펜 수도 늘어나고 자연스럽게 도달률도 늘어나면서 여러 사람들이 글을 보게 되고, 또 그 사람들이 팬이 되는 선 순환이 일어나게 되죠. 제가 이전까지 이 이벤트를 팬을 새로 받아들이는 수단이라고 생각했다면, 저자 분은 그 후를 보고 팬의 충성도, 즉 좋아요를 취소하지 않게 하는 수단으로 생각하셨습니다. 


생각해보면 저도 취준을 하면서 스펙업이라는 페이지를 이벤트 때문에 좋아요를 누르고, 나중엔 다시 좋아요 취소를 누른 경험이 있습니다. 팬인 제가 더 얻을게 없어졌기 때문에, 굳이 팬을 하면서 필요없는 정보들을 계속 받을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팬이 된 후에 계속해서 제게 좋은 정보나 이벤트를 주었다면? 전 계속 팬을 하며 콘텐츠들을 받아 들였을겁니다. 


물론 이 방법은 어느 정도 팬의 수가 성숙기에 들어간 페이지에 해당한다고 생각합니다. 팬의 수가 적은 페이지는 어떻게라도 팬의 수를 늘리기 위해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열테니까요, 충성도를 생각하기 전에 일단 팬을 모아야하니까.


두 번째는 '댓글을 다는 것!' 쉬운 것 같으면서도 어려운일, 확실히 팬들이 댓글을 단 후에 그에 대한 답글을 달면 알림이 떠서라도 한 번 더 보게 되고, 댓글에 반응을 하게 될거고... 결과는 어쨌든 좋아질 겁니다. 하지만 팬들을 1:1로 상대하면서 어려움도 생길 수 있습니다. 팬이 많은 페이지라면 일단 시간 적인 면에서 무리가 생길 것이고, 다른 한 편으로는 말 그대로 고객을 1:1로 상대하는 것이기 때문에 '말 조심'을 해야 합니다. 장난이랍시고 드립을 쳤는데, 상대방이 좋지 않게 받아들인다면, 아니면 별 말 아니었는데 기분을 상하게 했다면?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때문에 이 방법을 쓰고자 하는 페이지는 관리자의 교육을 더 확실하게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세 번째는 '페이지 간 연대 강화'인데요, 이것도 무의식으로는 효과를 깨닫고 있었는데, 이렇게 문장화가 되기 전에 주의깊게 생각해 본 적은 없는 것 같습니다. 얼마 전 유행했던, 학교 사람들이 운영하던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지들을 보면 서로 간에 방문을 해서 댓글로 얘기를 하는 경우를 많이 봤습니다. 나누는 대화 내용이 재밌으면 사람들이 궁금해서 그 페이지에 들어가보고 팬이 되는 경우도 많았습니다. 더 크게 봤을 때는 고양시청이나 부산 경찰에서 운영하는 페이지들도 각각의 특색을 가지고 서로의 페이지에 방문을 하면서 서로의 팬들에게 이름을 알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이러한 방법이 성공하려면 관리자의 드립력이 좀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괜히 말을 던졌다가 재미없으면... 낭패겠죠..?? 


마지막으로 공감갔던 내용은 '운영방법을 늘 바꾸어라! '물론 이 말이 매번, 시도 때도 없이, 혹은 운영방식을 180도 완전히 바꾸라는 말은 아닙니다. 바꾸어 말하면 새로워지는 트렌드에 뒤쳐지지 말라는 말인 것 같습니다. 저자 분이 예를 드셨듯이, 인스타그램에서 페이스북으로 넘어온 해시태그는 원래는 사진을 모아보는 기능을 하라고 만들어 둔 것인데, 페이지에서는 주로 반전멘트를 날리는 용도로 많이 사용합니다. 예를 들면 데이트 장소를 게시해 놓고, 해시태그로는 '#아,,저도 가고싶네요...' 뭐 이런 글을 남기면서 재미를 유발하기도 하고 뭐 그렇습니다. 다른 페이지에서 다 이런 용도로 사용하고 또 호응을 얻고 있는데, 우리 페이지만 사진을 모아두는 용도로 사용한다면... 말 그대로 트렌드에 뒤쳐지고 경쟁력이 떨어질 것입니다.


이상으로 네 가지 정도 저자분 께서 올리신 글 중, 제가 공감가는 것들을 얘기해 보았습니다. 페이지를 접한지 얼마 안되는 입장에서 이렇게 경험이 많으신 분들의 조언을 들으면 확실히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시행착오를 겪지 않고도 알 수 있다는 건 정말 소중한 일이죠. 여러분도 읽어 보시고 많은 도움이 되시길 바라요~



Posted by 사랑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