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82018  이전 다음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사이트 개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5.27 [기발한 광고] 내 안에는 두살짜리 아이가 숨어있다! 에비앙 광고 (1)


(이미지 출처 : 에비앙)


비싸디 비싼 프랑스산 생수, 에비앙.

약간의 허세를 부리기 위해 아주 가끔 사먹긴 한다.

하지만 난 에비앙을 많이 사먹진 않지만 에비앙이 강조하는 'Live Young'이라는 구호는 엄청 친숙한데, 이것은 아마 'Roller Babies'나 'Baby&Me'라는 유튜브 영상 때문일 것이다.



(Roller babies)


(Baby&me)


각각 8천만, 1억뷰를 기록하면서 일대 파란을 일으킨적이 있었다.

이와 같이 에비앙은 어른들을 아이로 표현하는 sight gags로 'Live young'이라는 단어를 우리에게 각인시키고 있다.

(*sight gag란 대사없이 동작이나 시각적 화면 요소에 의한 희극적 행위를 말함)


이러한 시리즈의 일환으로 나온 다음 광고들을 살펴보자.




Adweek에서는 이번 광고를 "Evian's cute and clever print ads reveal one-half of your inner child"라고 표현하고 있다.

광고지면의 한쪽면은 현재 어른이 된 나의 모습을 보여주고, 다른 한면에는 내 안에 숨어있는 아이 같은 마음을 사실적으로 표현해주고 있다.

정말 공감되지 않는가? 어른스러워 보이지만, 항상 장난을 치고 싶어하는 내면의 자아... 꼭 나같아...


브랜딩은 이렇게 에비앙처럼 해야된다고 생각한다. 솔직히 생수랑 Live Young이랑 얼마나 관련이 있겠어.

말 그대로 그냥 'Live Young'이라는 이미지를 에비앙에 갖다 붙이고 일관적으로 이미지를 브랜딩 해온 것이다.

실질적으로 관련이 없을지라도 사람들은 이와 같은 영상, 프린트 광고들을 보면서 에비앙 = live young 이라는 인식을 가지게 된다.


물론 제품에 직접적을 관련이 되어있는 이미지를 갖다가 쓰는게 더없이 좋겠지만, 굳이 브랜딩을 할 때 '무조건'적으로 그쪽 방향으로 찾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려주는 한 예라고 할 수 있겠다.


그럼 이만.







Posted by 사랑꾼

티스토리 툴바